게시글 신고

댓글 신고

CINELAB2021-08-04 15:42:47

청춘을 위로하는 엉뚱발랄 캐릭터

<프란시스 하> 부터 <생각의 여름>까지

뉴욕의 프란시스'가 서울의 청춘들에게, <프란시스 하>
코로나 시국에 찾아온 복덩이 '찬실', <찬실이는 복도 많지>
그리고 올여름, 엉뚱발랄 귀여운 어른이! '현실'이 찾아온다!! <생각의 여름>

 

​<프란시스 하>, '프란시스'

 

 

이제는 감독으로서도 커리어를 인정받은 '그레타 거윅'이 주연을 맡은 <프란시스 하>는 무용수로 성공해 뉴욕을 접수하겠다는 거창한 꿈을 꾸지만 현실은 몇 년째 연습생 신세인 27살 뉴요커 '프란시스'의 사랑스러운 홀로서기를 그린 영화입니다. <결혼 이야기>를 통해 국내에도 잘 알려진 노아 바움백 감독의 작품으로 뉴욕에 사는 주인공 '프란시스'의 이야기가 한국의 2030 여성들에게 큰 공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는데요. 특히 어른이 되었지만 철없는 꿈을 꾸는 명랑한 모습의 '프란시스'는 많은 이들의 인생 캐릭터가 되어주기도 했습니다. "직업이 있기는 하지만 하고 있지는 않아 설명하기가 어려워요", "가끔은 마음 가는 대로 막 해보는 것도 좋아" 등의 띵대사 역시 영화의 매력에 한몫했습니다.

 

 

<찬실이는 복도 많지>, '이찬실'

 

 

강말금 배우의 빛나는 등장을 알린 <찬실이는 복도 많지> 역시 관객들이 '찬실' 캐릭터에 열렬한 애정을 보낸 작품입니다. <찬실이는 복도 많지>는 인생 최대의 위기, 극복은 셀프! 행복은 덤! 씩씩하고 복 많은 찬실이의 현생 극복기를 그린 작품인데요. 좋아하는 사람들과 내내 영화만 만들고 싶던 프로듀서 '찬실'이 갑자기 일자리를 잃게 된 상황은 갑작스런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많은 사람들의 공감은 불러일으켰습니다. 또한 그럼에도 씩씩하게 스스로의 생활을 이어가며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는 '찬실'을 모두가 한마음으로 응원하게 되었죠.

<생각의 여름>, '현실'

 

 

그리고, 데굴데굴 반짝반짝 청춘 이야기 <생각의 여름>에서는 엉뚱하지만 사랑스러운 시인 지망생 '현실'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합니다. <생각의 여름>은 공모전에 제출할 마지막 시를 못 끝내고 뒹굴대는 시인 지망생 '현실'이, 주변 사람들을 만나며 영감을 얻어가는 한여름의 컬러풀한 기행을 담은 작품인데요. '현실'은 써지지 않는 시와 떠난 전남친을 붙잡고 여름날 더위와 함께 늘어지지만, 이내 '시가 산으로 갈 땐 산으로 가는 게 답'이라며 씩씩한 발걸음을 나서는 통통 튀는 캐릭터입니다. 또 일견 단순해 보여도 속에 품은 알알이 박힌 씨처럼 다채로운 생각들을 시 쓰기로 풀어낼 줄 아는 멋진 면모도 있죠. 아직 매사가 서툰, 그럼에도 풍부한 가능성과 잠재력을 갖고 있는 어른이 '현실'은 관객들의 공감을 부르며 친근하게 다가옵니다.

힘들어도 웃는 자가 일류다!
통통 튀는 감성으로 그린 청춘 영화, 더위 먹은 청춘을 위한 낮잠 같은 영화!

'생각의 여름' 보러가기

 

 


 

씨네랩 에디터 Cammie

 

 

작성자 . CINELAB

출처 . https://brunch.co.kr/@cinepick/233

  • 1
  • 200
  • 13.1K
  • 123
  • 10M
Comments
  • 쿠니
    2020.10.13. 19:14

    반전포인트와 소소한 스토리

    쿠니
    2020.10.13. 19:14

    11.01 에 본영화 .배우들의 다양한 배역과 입체적인 캐릭터, 90년대 후반의 시대를 엿보는 맛은 쏠쏠하지만,다른 성별이 판단한 여자의 모습을 제3자의 입장에서 봤을때, 참으로 어색하고 우스꽝스러운 장면이 몇 가지 있는건 어쩔 수 없는 한계인가?

Relative content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