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신고

댓글 신고

RABBITGUMI2021-02-27 00:00:00

원작 게임을 영화에 그대로 옮긴 액션 영화

<몬스터 헌터>(2021)

좀비 게임인 <레지던트 이블>에 빠져있던 시기가 있었다. 중학교 때 <새벽의 저주> 원작을 처음 접했고 꽤 공포스러웠던 그 느낌 때문에 이후 좀비 장르를 종종 챙겨봤다. 19금이었지만 비디오 사장님과의 친분 덕에 그 당시 어렵게 볼 수 있었지만 매번 내가 보고 싶었던 공포영화를 다 볼 수는 없었다. 그런 나의 욕구를 채워주는 게임이 바로 <레지던트 이블>이었고, 시리즈의 3편이었다. 3편의 주인공은 질 밸런타인인데, 실제 영화화된 <레지던트 이블 2>에 처음 등장한다. 

즐겨하던 게임이 영화로 나왔을 때 그 기대감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다. 2002년 <레지던트 이블> 1편이 개봉했을 때 바로 극장의 표를 예매하고 관람했다. 비록 원작 게인에 등장하지 않던 앨리스(밀라 요보비치)라는 캐릭터가 등장하고 극의 중심이 되었지만 게임의 분위기만큼은 그대로 옮겨졌다. 영화에 등장하는 좀비와 변이 된 괴물들이 멋진 액션과 함께 연출되어 굉장히 만족스럽게 관람했던 기억이 난다. 결국 이후 DVD 가 출시되었을 때 구입을 하였고 여전히 지금 집의 어딘가에 보관되어 있다. 

폴 WS 앤더슨 감독이 잘하는 것이 바로 그런 것이다. 게임 원작을 경험해본 플레이어들이 좋아할 만한 영화를 만들어내는 것. 그의 데뷔작은 <모탈컴뱃>(1995)이다. 이 영화도 아케이드 액션 게임을 원작으로 한 영화다. 그리고 그때부터 CG를 활용한 액션 연출에 흥미가 있던 감독이고 그건 그의 필모그래피를 통해 계속 이어지고 있다. 그는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를 자신이 6편까지 연출함으로써 마무리하고 원작이 없는 영화들을 찍어왔지만 사실 그중에서 성공한 영화가 거의 없다. <데스 레이스>는 그나마 좋은 반응이 있었지만 <삼총사 3D>, <폼페이:최후의 날> 등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이미 지워진 지 오래다. 

 

 

그래서 그가 다시 게임을 원작으로 한 <몬스터 헌터>를 연출한 것도 그 자신이 가장 잘하는 장르를 하려고 작업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영화에서 그는 스토리 라인을 거의 없애버렸다. 주인공이 특수한 세계에 빠져 몬스터를 피해 탈출하려고 싸운다는 정도로 설명할 수 있다. 그리고 대부분은 액션으로 채웠다. 대사도 거의 없다. 마치 게임 인트로를 보는 듯하고 보는 재미는 있지만 보고 나면 기억에 남는 장면이나 대사가 없다. 이야기가 없으니 기억에 남는 내용이 있을 리 없다. 아마도 예전처럼 원작 게임을 했다면 느낌이 다를 수 있겠지만, 서사 자체가 없는 영화에 감흥을 느끼기는 쉽지 않다. 

실제 부부인 배우 밀라 요보비치와 폴 앤더슨은 계속 협업을 계속하고 있다. 그래서 같이 찍은 영화들은 제목만 바뀌었을 뿐,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의 다른 버전으로 보인다. 어떤 사람이 이들을 부부 사기단이라는 우스개 소리를 했는데, 그만큼 영화가 사람들의 기대에서 많이 빗겨 나 있는 것 같다. 아주 어린 시절부터 좋아하고 챙겨보던 감독의 영화들을 이제는 떠나보내야 할 것 같다. 앤더슨 감독이 <몬스터 헌터>의 속편을 연출한다고 해도 더 이상 내 마음을 흔들지는 않을 것 같다. 

 

*영화의 스틸컷은 [다음 영화]에서 가져왔으며, 저작권은 영화사에 있습니다.


 

[간단한 리뷰가 포함된 movielog를 제 유튜브 채널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
주로 말 위주로 전달되기 때문에 라디오처럼 들어주셔도 좋을 것 같아요.]


유튜브 Rabbitgumi 채널 구독과 좋아요도 부탁드립니다!  

<몬스터 헌터 리뷰>

https://youtu.be/Qs3JqF9v8Rw

 

작성자 . RABBITGUMI

출처 . https://brunch.co.kr/@moviehouse/408

  • 1
  • 200
  • 13.1K
  • 123
  • 10M
Comments
  • 쿠니
    2020.10.13. 19:14

    반전포인트와 소소한 스토리

    쿠니
    2020.10.13. 19:14

    11.01 에 본영화 .배우들의 다양한 배역과 입체적인 캐릭터, 90년대 후반의 시대를 엿보는 맛은 쏠쏠하지만,다른 성별이 판단한 여자의 모습을 제3자의 입장에서 봤을때, 참으로 어색하고 우스꽝스러운 장면이 몇 가지 있는건 어쩔 수 없는 한계인가?

Relative content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