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신고

댓글 신고

콩까기의 종이씹기2021-04-06 17:02:03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 단독 영화로 보면 그럭저럭, 시리즈 영화로 보면 역대 최악

 

서론

 

악의 세력 '퍼스트 오더'에게 쫓기고 있는 '저항군'. 저항군은 현 상황을 역전시킬만한 존재인 루크 스카이워커를 불러오기 위해 레이를 보내게 되고, 핀과 로즈 티코는 저항군이 도망갈 시간을 벌기 위해 퍼스트 오더의 내부로 침투한다. 한편 포 대머론은 레아 오르가나와 함께 저항군을 이끌며 퍼스트 오더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지만, 선과 악 사이에서 갈팡질팡하고 있는 카일로 렌과 퍼스트 오더의 최고 지도자인 스노크에 의해 큰 위기를 겪게 된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상황으로 인해 저항군에게 기회가 생기게 되고, 끝내 퍼스트 오더를 피해 생존하려는 과정을 그리고 있는 [스타워즈] 시리즈의 9번째 작품이다. 우선 재미있게 보기는 했다. 그러나 문제점들이 너무 많아서 함부로 추천하기에는 힘든 영화였다고 평가하고 싶다. 

 

STILLCUT

 

비주얼과 음악은 훌륭하다. 

 

 

우선 이 영화를 재미있게 볼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막장 수준으로 흘러가는 스토리 때문이기도 하지만,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답게 관객들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화려한 비주얼과 거장 존 윌리엄스의 음악 덕분이다. 일단 기본적으로 '라스트 제다이'는 액션신이나, 광선검, 레이저 등의 표현이 굉장히 잘 되어있어서 볼거리는 매우 풍부한 편이다. 특히 '크레이트 행성' 전투 시퀀스는 붉은 소금이라는 특성과 공중전, 그리고 감독의 미장센이 잘 어우러져 있어서 보는 내내 감탄이 흘러나온다. 거기다 도입부의 '드카르 철수작전'이나 저항군 함대 추격 시퀀스도 굉장히 화려하게 찍은 덕분에 상당히 마음에 들었고, 추억과 감성을 자극하는 음악까지 들어가 있으니 킬링타임 액션 블록버스터로서의 가치는 어느 정도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광선검 전투는 기대 이하이긴 했지만.

 

STILLCUT

 

애매한 클리셰 비틀기

 

뭐 어쨌든 '라스트 제다이'라는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이자 단점은 바로 '클리셰 비틀기'였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이 부분은 상당히 마음에 들었지만, 안타깝게도 영화 자체에는 독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일단 클리셰를 자주적으로 비틀어, 관객들의 예상을 깨부수는 전개는 영화를 나름 흥미롭게 지켜보게 만드는 장치이긴 했다. 필자도 '어?'라는 생각이 가끔씩 들었을 정도로 흥미를 전달해 주는 데에는 어지간히 성공했지만, 문제는 앞서 말했듯 '스타워즈' 시리즈에서는 치명적인 독으로 전락해버렸다. 왜냐하면 어떻게든 관객들의 예상을 벗어나야 한다는 강박 때문에 시리즈의 설정과 후속편에서 쓸만한 요소들을 죄다 날려먹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스노크가 그렇다. 무려 퍼스트 오더의 지도자인 인물이고, 누가 봐도 최종 보스 급의 캐릭터이지만 겨우 중반부에서 자신의 제자에 의해 한방에 사망한다. 물론 충격적인 전개인 건 분명하지만 이 탓에 속편에서는 '팰퍼틴'을 부활시키는 무리수를 일으키고 말았다.

 

STILLCUT

 

루크를 박살내다.

 

하지만 위에 단점들을 싹 다 잊게 만들 정도로 커다란 문제가 하나 있는데, 그것은 바로 세대교체를 한답시고 기존 캐릭터들과 설정을 마음대로 붕괴시켰다는 것이다. 특히 이 문제를 다른 것들보다 더 세게 맞은 캐릭터가 바로 루크 스카이워커인데, 루크는 과거 오리지널 시리즈에선 굉장히 정의롭고 선량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데 이 영화에선 정의롭고 선량한 모습은 중고장터에 팔어버렸는지, 시종일관 무시만 해대는 패인이 되어버렸다. 애초에 은하계가 위험한 상황에서 결코 가만히 앉아 있을 캐릭터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위기고 뭐고 싹 다 무시하고 섬에 은둔해 있었다는 것 자체부터가 말이 안 되고, 다시 선의 길로 돌릴 수도 있을 기회가 충분히 남아있는 카일로 렌을 갑자기 죽이려 들질 않나, 초보자 레이의 공격에 놀라 엉덩방아를 찌질 않나, 마지막에 가서는 분신이나 조종하다가 기운이 빠져서 퇴장해 버리는 등 참혹하다는 표현이 가능할 정도로 루크라는 캐릭터를 박살 내버렸다.

 

STILLCUT

 

기존 시리즈에 대한 예우 실종

 

이 밖에도 기존 캐릭터와 설정 파괴는 계속된다. 레아 오르가나는 대체 어떤 수련을 받았길래 우주에서까지 포스를 쓸 수 있게 되었는지, '하이퍼스페이스'가 전함들을 다 부셔낼 정도의 위력을 가지고 있었으면 왜 이전 작품들에선 사용하지 않았는지, 6편에서 활약했던 기얼 아크바 장군의 사망을 제대로 묘사하지도 않고 대사로만 대충 때우는 등 기존 '스타워즈' 팬이라면 토악질이 나올 정도로 전작들에 대한 예우는 아예 없다시피 한다. 거기다 주인공 일행 또한 문제다. 레이는 전작에서 엄청나게 강한 캐릭터로 묘사가 되었었는데, 뭔가 특별한 혈통인가 싶었지만 결국 술주정뱅이의 딸에 불과했고 포스가 강력한 이유마저도 제대로 설명이 되질 않는다. 그리고 핀과 로즈도 문제다. 애초에 이 두 캐릭터들의 행적은 오로지 전개 비틀기만을 위해서 존재할 뿐 아예 빼버려도 이야기 진행에 아무런 지장이 없었으며, 포는 활약조차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분량이 없었다.

 

STILLCUT

 

모순되는 메시지

 

하지만 놀랍게도 문제는 여기서 끝나질 않는다. 메시지 또한 문제다. 기본적으로 '라스트 제다이'의 메시지는 '모두가 영웅이 될 수 있다.'라는 것을 전달하고 있다. 특별할 것 없는 혈통으로 태어났지만 끝내 영웅이 된 레이, 포스는 없지만 의지의 힘으로 퍼스트 오더에게 맞선 핀과 로즈, 초반에는 실수투성이였지만 끝내 저항군의 버팀목이 된 포, 패배자로 살았던 루크가 다시 전장에서 활약하는 모습, 심지어 노예 꼬마까지 포스를 사용하는 등 이러한 모습들을 통해 평범한 '너'도 영웅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전달하려 하고 있다. 그러나 문제는 이 메시지가 영화와 맞지 않고 충돌한다. 그러니까 모순이 된다는 이야기인데, 조금만 생각해 보면 레이는 그냥 운이 좋아서 포스가 좋은 것이고, 포와 로즈의 과감한 시도는 결국 실패로 돌아갔고, 포는 분량조차 별로 없고, 루크는 캐릭터 자체가 박살이 났고, 꼬마 애는 포스만 있지 활약은 아예 없으니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때처럼 메시지 자체가 굉장히 모호하게 다가오는 부작용이 발생했다.

 

STILLCUT

 

결론

 

단점들이 수도꼭지에서 물 나오듯 쏟아지지만, '스타워즈 시퀄 시리즈' 중에선 그나마 가장 재미있었고 단독 영화로서 즐기기엔 중간은 가는 작품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기존 '스타워즈'의 팬들은 입에서 피가 나올 수준으로 문제가 심각한 영화니 만약 본다면 기대치는 낮추고 보는 것을 추천한다.

 


평점: 5/10

작성자 . 콩까기의 종이씹기

출처 . https://blog.naver.com/seo910713/222276731665

  • 1
  • 200
  • 13.1K
  • 123
  • 10M
Comments
  • 쿠니
    2020.10.13. 19:14

    반전포인트와 소소한 스토리

    쿠니
    2020.10.13. 19:14

    11.01 에 본영화 .배우들의 다양한 배역과 입체적인 캐릭터, 90년대 후반의 시대를 엿보는 맛은 쏠쏠하지만,다른 성별이 판단한 여자의 모습을 제3자의 입장에서 봤을때, 참으로 어색하고 우스꽝스러운 장면이 몇 가지 있는건 어쩔 수 없는 한계인가?

Relative content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