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신고

댓글 신고

디귿2021-04-10 21:49:34

한국형 좀비 영화, #살아있다 / 반도 후기

코로나 걱정으로 영화관을 가지 못했던 근 몇 달, 오랜만에 영화관을 방문했습니다. #살아있다 vod가 나오고 반도가 한참 상영관에 걸려 있는 요즘, 그래도 좀비 영화를 즐겨 보던 저로서 두 영화를 놓칠 수가 없었기에 먼저 #살아있다(이하 살아있다)를 집에서 보고 반도를 영화관에서 봤습니다.

부산행과 킹덤 등 ‘K-좀비’물이 몇 년 사이 지속적으로 나오는 중 흥행세를 이어 살아있다와 반도까지 나와 주니 더할 나위 없이 좋았습니다. 밀폐된 아파트라는 곳에서 벌어지는 좀비와의 사투와 스릴을 예고편을 통해 느꼈던 살아있다와 부산행의 후속편이자 보다 넓어지는 세계관을 다루는 반도가 같은 해에 상영한다니 기대감은 키워갔습니다. 그 기대감이 제 가슴을 후벼 팔 거란 건 생각도 못 했지만요.

우리나라에서도 B급 장르라 불리는 좀비물이 흥행하고 있다는 건 무척 행복한 일입니다. 그간 우리나라에서 흥행했던 영화는 깡패나 범죄와의 전쟁을 다루는 액션이나 감동을 일으키려는 신파가 대부분이었으니까요. 그 외에도 흥행했던 영화들은 있지만 감독 타는 영화거나 어느 정도 흥행 공식에 맞춘 영화였다고 생각합니다. 살아있다와 반도는 그런 한국 영화시장에 색다른 활기를 불어 넣어줄 거라 기대했고요.

 

개인적으론 살아있다가 반도보다는 재미있었습니다. 초반부터 그 차이를 명확히 느낄 수 있는데, 살아있다는 초반 쉴 틈 없이 좀비가 나타나고 고립이 된 유아인의 고군분투와 감정 연기가 영화에 몰입감을 더해줍니다. 반면 반도는 초반부터 이 영화는 가족의 위대한 사랑을 보여주려고 한다는 걸 알 수 있었죠. 가족 간의 사랑을 다룬다는 게 문제가 아닙니다. 부산행에서도 공유와 딸의 부성애를 중심으로 풀어나가지만 보다 장르에 집중했기에 재미있었던 것입니다. 장르적 특성을 생각한다면 사랑, 부성애, 모성애 보다 좀비가 더 큰 비중을 차지해야 하고, 그런 의미에서 제겐 살아있다는 반도보다 보는 재미가 있는 영화가 된 거고요.

좀비 장르의 즐거움 포인트는 저마다 다르겠지만 주로 이런 포인트를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좀비에게 쫓기는 스릴감, 시원하게 좀비를 도륙하며 앞으로 나아가는 액션의 통쾌함과 같은 것이거나 혹은 좀비 사이에서 생존을 위해 사투를 벌이는 등장인물들의 간절함, 좀비라는 절망적인 상황에 맞닥뜨렸을 때 드러나는 인간 본연의 모습 등 좀비를 통해 드러나는 인간성에 대해서 볼 수도 있죠. 좀비 영화들은 크게 이 두 가지를 쟁점으로 다루곤 합니다. 살아있다는 좀비 장르에 좀 더 충실한 반면 반도는 스케일만 커졌을 뿐 좀비보다 가족의 사랑에 더 중점을 두면서 부산행에 미치지 못하는 영화가 되었을 뿐이죠.

 

영화의 장르에 좀 더 충실했을 때 영화에 몰입할 수 있고 영화가 전하는 메시지가 더욱 와닿기 마련입니다. 살아있다가 공간이 분리된 아파트에서 발생하는 관계의 부재와 SNS에서 맺는 관계를 보여주면서 결국 생존은 방법은 달라도 소통을 통해서 이뤄질 수 있다는 점을 역설하지만, 떨어지는 개연성과 PPL이 판을 치는 영화에 몰입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반도 역시 역경을 이겨내는 방법이 사랑이며, 사랑이 위대한 것이라고 말하지만 지나친 강조와 끝없이 이어지는 신파(특히 슬로 모션), 역시나 떨어지는 개연성으로 영화를 보는 내내 집중할 수 없었습니다.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는 상황을 뚫고 개봉한 영화 치고 둘 다 나름 선방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살아있다는 거의 200만 명을 들였고 반도는 현재 30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들였으니까요. 선방과는 별개로 영화의 완성도는 참 아쉽습니다. 좀비라는 장르가 우리나라에서 어느 정도 입지를 키워가고 있기에 최근에 나오는 좀비 영화들의 완성도가 조금만 더 좋았더라면 더욱더 많은 팬을 확보하고 보다 넓은 장르의 다양성을 확보할 수 있지 않았나 싶어요. 다음에도 좀비 영화가 나올 수 있다면 장르에 충실하면서도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영화가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이미 부산행과 킹덤 등을 통해 충분히 가능성을 봤으니 다음 차례에 나올 좀비 영화도 충분히 가능하리라 생각됩니다.

작성자 . 디귿

출처 . https://blog.naver.com/manufacture1989/222046558702

  • 1
  • 200
  • 13.1K
  • 123
  • 10M
Comments
  • 쿠니
    2020.10.13. 19:14

    반전포인트와 소소한 스토리

    쿠니
    2020.10.13. 19:14

    11.01 에 본영화 .배우들의 다양한 배역과 입체적인 캐릭터, 90년대 후반의 시대를 엿보는 맛은 쏠쏠하지만,다른 성별이 판단한 여자의 모습을 제3자의 입장에서 봤을때, 참으로 어색하고 우스꽝스러운 장면이 몇 가지 있는건 어쩔 수 없는 한계인가?

Relative content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