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신고

댓글 신고

세라별2021-05-04 13:43:18

다른 존재를 통해 정상의 의미를 모색한 영화 《가위손》

 

 

어렸을 적 OCN에서 방영해주는 영화 《가위손》을 몇 번 본적이 있었는데 크게 와닿지 않았던 작품이었다. 대학원 과제로 영화 《가위손》을 분석해야 했고, 과거에 큰 감흥이 없던 영화로 기억을 해서 미루고 미루다 봤었는데 굉장히 생각보다 재밌고 교훈적인 작품이어서 인상적이었던 작품이었다.

 

 


 

 

영화 《가위손》 시놉시스

 

 

다가설수록 아픈, 그래서 더 애틋한 가위손

 

 

화장품 외판원 펙은 마을 언덕 외딴 성에서 상처투성이 창백한 얼굴과 날카로운 가위손 때문에 외롭게 살고 있는 애드워드를 만나 자신의 집으로 데려온다. 평범한 일상에 무료해하던 마을 사람들에게 큰 관심거리가 된 애드워드, 펙의 딸 킴을 만나 첫눈에 사랑에 빠지지만 그녀의 남자친구 질투와 이웃들의 편견으로 도둑으로 몰리며 더 큰 오해에 빠지게 된다.

 

 

*해당 내용은 네이버영화를 참고했습니다.
이 이후로는 영화 《가위손》에 대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화려한 색감과 무채색의 의미

 

 

영화 가위손을 색채대비를 굉장히 강하게 쓰는 작품 중 하나다. 영화의 시작 장면부터 굉장히 다채로운 지붕 색들을 가진 마을을 보여주다가 애드워드가 살아가는 성은 검정색 그 자체로 표현하고 있었다. 그리고 애드워드가 마을에 내려와 입는 옷들은 무채색인 반면에 마을 사람들은 그와 대비되는 화려한 색감의 옷을 입고 있었다.

 

 

처음 볼 때는 다양한 색감이 일반적인 것이 무채색을 벗어나지 못하는 애드워드가 외로움과 우울함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라고 받아들여졌다. 하지만 계속 보다보니 오히려 그 반대를 생각이 들었다. 그동안 혼자 살아왔고, 아버지라 믿었던 박사와 자신이 사랑한 킴으로부터 완전한 사랑을 받지 못한 외로움과 우울함을 그대로 드러내는 애드워드와 애써 자신들의 욕망과 부족한 점을 화려한 색감으로 감추려 드는 마을사람들의 모습을 대조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화장을 할 수 없는 애드워드

 

 

감출 수 없다는 점을 가장 적나라하게 드러낸 장면은 바로 애드워드가 화장을 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 펙의 말이었다. “왜 화장이 하나도 먹질 않는거지...!” 마을에 있느 사람들은 화장품 외판원인 펙의 화장품을 구입해 화장을 하며 자신을 꾸미고 자신을 감춘다. 하지만 애드워드는 얼굴에 많은 상처를 가지고 있지만 애써 감추려 하지 않는다. 이에 펙이 그 상처를 화장을 통해 감춰주고자 하지만 화장품은 애드워드의 얼굴에 스며들지 않고 계속 들뜰 뿐이었다.

 

 

이 장면에서 필자는 애써 상처들을 감추고 사회가 정의한 정상의 범주에 머무르려는 마을사람들과 그러지 않는 애드워드를 보면서 과연 어느 쪽이 ‘정상’이라고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생겼다.

 

 

 

 


 

 

다름과 정상의 차이

 

 

어렸을 때 영화 가위손을 봤을 때는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고 그 사회를 떠나는 인물에 대한 이야기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이번에 다시 보면서 오히려 정반대의 주제로 다가왔다.

 

 

애드워드가 과연 정상의 범주가 아닌 것인지, 마을 사람들이 자신의 모습을 꽁꽁 감추고 있는 것이 정상인 것인지 많은 생각을 하게끔 만든 작품이었다. 우리가 정상적이고 일반적이라고 생각했던 마을 사람들의 모습을 우리와 전혀 다른 모습을 하고 있는 존재를 통해 그것은 정상이 아니라 그저 암묵적인 룰일 뿐이라는 것을 꼬집고 있는 것 같아서 씁쓸한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

 

 

 

 


 


영화 《가위손》을 그저 동화같은 이야기로 생각했었는데, 정상이라는 것에 대한 철학적인 질문을 던지고 있었던 작품이었다. 

작성자 . 세라별

출처 . https://blog.naver.com/shkwon1128/222043570958

Comments
  • 쿠니
    2020.10.13. 19:14

    반전포인트와 소소한 스토리

    쿠니
    2020.10.13. 19:14

    11.01 에 본영화 .배우들의 다양한 배역과 입체적인 캐릭터, 90년대 후반의 시대를 엿보는 맛은 쏠쏠하지만,다른 성별이 판단한 여자의 모습을 제3자의 입장에서 봤을때, 참으로 어색하고 우스꽝스러운 장면이 몇 가지 있는건 어쩔 수 없는 한계인가?

Relative content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