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신고

댓글 신고

CINELAB2021-11-17 14:25:02

세상을 경악하게 만든 작품

<피부를 판 남자>

실험적인 예술관&독특한 철학으로 주목받는 벨기에 출신의 현대미술가 '빔 델보예'는 살아있는 사람의 등에 타투를 새긴 '팀'과 돼지를 이용한 '아트 팜' 연작으로 전 세계의 시선을 집중시켰는데요. 이를 바탕으로 만든 충격 웰메이드 아트 스릴러가 있다고 합니다.


 


 

바로, 제77회 베니스 영화제 2관왕에 빛나는 화제의 아트 스릴러 <피부를 판 남자>인데요. 영화만큼이나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실제 예술 작품과 그것을 탄생시킨 천재적인 예술가의 존재를 지금부터 같이 확인해볼까요?

잇츠 CINE PICK!!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 영화상 후보에 오르며 평단과 관객들의 극찬을 받은 영화 <피부를 판 남자>가 전 세계 예술계를 충격에 빠뜨린 실제 예술작품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되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습니다. 올 12월 개봉을 앞둔 <피부를 판 남자>는 악마 같은 예술가에게 자신의 피부를 팔아 자유, 돈, 명예를 얻지만 '살아있는 예술품'으로 평생 전시되는 '샘'의 충격적인 이야기를 담은 아트 스릴러인데요.


  



돼지의 살갗에 각종 명품 로고와 디즈니 캐릭터를 타투로 새기거나 공사장에서 사용하는 덤프트럭, 삽에 정교한 패턴을 새기기도 하고 인간의 소화기관을 재현한 '똥 만드는 기계'를 만드는 등 현대미술게에서 가장 뜨거운 논란과 실험적인 시도를 이어가는 벨기에 미술가 '빔 델보예'의 2006년 작품 '팀(Tim)'이 바로 영화 <피부를 판 남자>의 실제 모델입니다.

국내 예술 애호가들에게도 개인전과 초대전을 통해 소개된 적 있는 '빔 딜보예'는 40대 남성 '팀 스타이너'와 계약을 맺고 약 2년간에 걸쳐 등에 타투를 새기는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두 사람이 맺은 계약에는 타투를 새기는 것뿐만 아니라 미술관에서 벗은 등을 관람객들에게 전시하는 일까지 포함되어 있었기에 '팀'은 말 그대로 '살아있는 예술 작품'이 되어야만 했는데요. 이후 독일의 아트 콜렉터 '릭 라인킹'에게 판매된 '팀'은 그가 죽은 뒤 등 가죽을 벗거 액자에 넣는 것까지 행하는 '빔 델보예'와의 계약을 비난하는 사람들에게 "소름 끼친다는 감정은 상대적이다"라며 개인적은 소감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칸 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시선 대상 후보로 지목된 적이 있는 실력파 감독 카우타르 벤 하니야는 이 충격적인 실화를 바탕으로 한 <피부를 판 남자>를 통해 자본주의의 민낯과 현대 예술의 경계, 그리고 인간의 존엄성까지 다양한 질문을 던질 예정이라고 합니다.
 


 

로튼토마토 신선도 지수 91%를 기록하며 프레시 마크까지 획득한 <피부를 판 남자>는 관객들을 매혹시키는 스타일리쉬한 연출과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예측불가 스토리로 "단 10분! 오스카에 오른 이유를 깨닫는 시간"(RogerEbert.com), "자유, 돈, 예술, 국경, 단 4개의 키워드로 완성된 미친 세계관"(NPR) 등 만장일치에 가까운 극찬을 받으며 올해를 빛낼 웰메이드 아트 스릴러로 등극했는데요. 영화엔 '모니카 벨루치'가 열연을 펼쳐 또 한번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충격 실화 바탕 아트 스릴러 <피부를 판 남자>의 개봉을 기다리며,
오늘도 영화로운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작성자 . CINELAB

출처 . https://brunch.co.kr/@cinepick/311/

Comments
  • 쿠니
    2020.10.13. 19:14

    반전포인트와 소소한 스토리

    쿠니
    2020.10.13. 19:14

    11.01 에 본영화 .배우들의 다양한 배역과 입체적인 캐릭터, 90년대 후반의 시대를 엿보는 맛은 쏠쏠하지만,다른 성별이 판단한 여자의 모습을 제3자의 입장에서 봤을때, 참으로 어색하고 우스꽝스러운 장면이 몇 가지 있는건 어쩔 수 없는 한계인가?

Relative contents

top